컨텐츠 바로가기

IMF, 미 올해 성장률 하향…"경기후퇴 피할 길 좁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제통화기금 IMF가 올해 미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또다시 하향 조정했습니다.

지난 4월 발표한 3.7%에서 2.9%로 낮춰잡은 겁니다.

게오르기 에바 IMF 총재는 "미국이 경기 후퇴를 피하긴 어려울 것"이라며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는 취지로 말했습니다.

이어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서는 기준금리를 지금의 두 배 이상 끌어 올려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조보경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