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츠버그 박효준, 시즌 2호 홈런…탬파베이 끝내기 승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효준, 4타수 2안타 1홈런 1도루 활약…최지만은 무안타 침묵

탬파베이, 연장 10회 터진 라미레스 끝내기 안타로 4-3 승리

연합뉴스

시즌 2호 홈런을 터트린 피츠버그 박효준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피츠버그 파이리츠 내야수 박효준(26)이 시즌 두 번째 홈런을 포함해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활약을 펼쳤다.

박효준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 방문 경기에 9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팀이 2-3으로 끌려가던 5회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선 박효준은 탬파베이 선발 제프리 스프링스를 상대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리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시속 89.7마일(약 144㎞)짜리 포심패스트볼이 스트라이크 존 높은 곳으로 밋밋하게 들어오는 걸 놓치지 않고 우중간 펜스를 훌쩍 넘겼다.

비거리 125m짜리 대형 홈런이다.

박효준은 지난 20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서 시즌 마수걸이 손맛을 본 지 5일 만에 다시 대포 생산을 재개했다.

박효준은 이날 탬파베이 2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코리안 빅리거 선배 최지만(31)이 보는 앞에서 홈런을 터트려 의미를 더했다.

자신의 홈런으로 동점을 만든 박효준은 연장 10회초 다시 안타를 가동했다.

무사 2루에 주자를 두고 시작하는 승부치기에서 박효준은 선두타자로 등장해 유격수 강습 내야 안타로 출루해 시즌 첫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계속된 2사 1, 3루에서는 2루를 훔쳐 시즌 첫 도루를 기록했다.

그러나 피츠버그는 박효준의 활약에도 나머지 타자들이 모두 범타로 물러나며 득점에 실패했다.

결국 탬파베이가 연장 10회말 1사 3루에서 해럴드 라미레스의 끝내기 안타를 앞세워 4-3으로 승리했다.

4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1득점 1도루로 존재감을 뽐낸 박효준의 타율은 0.194에서 0.229(35타수 8안타)로 올랐다.

탬파베이 최지만은 4타수 무안타로 침묵해 타율이 0.293에서 0.286(161타수 46안타)으로 내려갔다.

또한 지난달 29일 뉴욕 양키스전부터 이어 왔던 20경기 연속 출루 행진도 마감했다.

연합뉴스

끝내기 안타를 탬파베이 해럴드 라미레스(왼쪽)
[AP=연합뉴스]


4bu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