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박규리, "故구하라 떠난 후 무너져…극단적 선택도 생각" 오은영도 걱정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박규리가 카라의 멤버 故구하라를 언급했다.

24일에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카라의 리더 박규리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故구하라 이야기를 전하며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이날 박규리는 혼자있을 때 자신의 모습이 사람들의 생각과 다르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박나래는 "집에서는 되게 애교도 없고 얌전한 딸이다. 맏딸이니까 더 그랬다. 부모님이 어떻게 이렇게 조용한 집에서 코미디언이 됐지 하셨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형돈은 "나는 이제 어떤 게 내 모습인지 모르겠다. 회사 다닐 땐 부조리하고 부당함에 나서서 이야기를 했다. 하지만 만으로 20년을 넘기니까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삭히게 되고 친구들에게 마음을 터놓고 얘기하면 친구들이 그래도 너는 돈은 많이 벌잖아라고 말한다. 그러다 보니까 사람들을 안 만나게 된다"라고 말했다.

박규리는 "정말 공감된다. 나도 작년부터 사람들을 못 만나게 되더라"라고 말했다. 오은영은 "규리씨는 당연히 힘들겠다는 생각을 한다. 연예인인데 그 중에서도 카라의 규리다. 사람들의 시선이 몰릴 거고 어렸을 때부터 경험했으니 얼마나 처신이 신중하고 조심스럽겠나"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은영은 "위로포비아가 있다"라며 속마음을 꺼내고 위로받기를 두려워하는 공포증이 있다고 설명했다. 오은영은 "치열한 경쟁사회니까 이걸 드러내면 흠이 될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라고 말했다.

박규리는 과거 원치 않았던 열애설과 소속사의 파산, 협박까지 당하며 완전히 지친 상태였고 인류애를 잃었다고 고백했다. 오은영은 "지금 우울한 상태임은 틀림 없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규리는 "원래의 나는 아닌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은영은 우울감이 심해진 게 언제인 것 같나라고 물었다. 박규리는 "내 탓이 아닌데 내 탓인 것 같은 상황이 일어나면서 못 버틴 것 같다. 참으려니 홧병이 생긴 것 같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규리는 "귀결이 내 탓으로 되니까 나만 없어지면 되는 거 아닌가. 왜 나를 무너뜨리고 죽이려고 하는 걸까"라고 말했다. 오은영은 앞서 이뤄진 박규리의 검사 결과를 이야기했다. 오은영은 "내가 정말 행복하려면 떠나야할까 이렇게 쓰셨다. 이 정도는 고통의 수위가 굉장히 높은 것"이라고 걱정스럽게 이야기했다.

이어 박규리는 故구하라의 이야기를 어렵게 꺼내며 "그녀를 탓하는 건 아니다"라며 "같이 활동했던 멤버가 갔을 때 그때 약간 처음으로 내 가치관과 생각들이 흔들리고 무너졌다 나는 그렇게 예쁘고 사랑을 많이 받는 그런 사람이 떠날 거라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라고 눈물을 보여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