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항서 학대당한 새끼고양이 사체…"가해자 젊은남성 추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지난 21일 경북 포항시 초등학교 인근에서 새끼 고양이가 학대당해 죽은 모습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범행 장소 인근에 붙은 스티커. (동물권행동 카라 블로그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항=뉴스1) 이성덕 기자 = 경북 포항시 초등학교 인근 고양이 급식소 앞에 새끼고양이가 학대당해 죽은 모습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5일 동물권행동 카라와 포항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1시30분쯤 포항 시내 초등학교 인근 골목에서 4~5개월 된 어린 고양이 얼굴이 피투성이가 된 채로 죽어 노끈에 매달린 채로 발견됐다.

범행 장소 인근에는 포항시를 사칭해 '야생 고양이 불법 먹이투기 행위금지'라는 내용이 벽에 붙어 있었다.

인근을 지나가던 초등학생이 현장을 목격, 경찰에 신고했다.

카라 관계자는 "전날 포항북부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했다"며 "경찰 수사와는 별개로 블랙박스 등을 통해 학대 정황을 파악 중인데 가해자로 추정되는 젊은 남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블랙박스 영상에 찍힌 모습과 안내문에 있는 지문 등을 확보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psyduc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