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라이 "재결합 원치 않아 독립" vs 지연수 "아이 위해 살 수 없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우리 이혼했어요2'. 2022.06.25. (사진 = TV조선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전 부인 지연수와 임시 합가를 했던 일라이가 재결합을 원치 않는다며 독립을 선언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서 재결합에 대한 확연한 입장차이를 확인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일라이는 민수가 유치원에 간 사이, 지연수에게 자신이 나가 살아야 민수가 더 행복할 것 같다며 따로 나가 살겠다고 선언해 지연수를 당황케 했다. 또한 일라이는 아직 이혼 전후의 상처가 회복되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이를 들은 지연수는 "아이를 위해서 참고 살고 싶은 생각은 없어?"라며 눈물을 흘려 두 사람의 온도 차를 드러냈다.

하지만 일라이는 계속 같이 살다가 크게 싸우고 헤어지면 민수가 더 힘들어질 거라며 굽히지 않았고, 지연수는 "들떴었나 봐. 민수처럼 나도"라고 말해 일라이를 동요하게 했다. 일라이는 답답한 마음에 "내가 여기서 살았으면 좋겠어?"라며 목소리를 높였고, 지연수는 "내가 무슨 얘기를 시작하기만 하면 화를 내?"라고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 더욱이 왜 얘기를 안 들어주냐고 불만을 토로하는 지연수의 말에 기분이 상한 일라이는 "그럼 얘기하지 마"라고 짜증을 내 살벌한 분위기가 됐다.

잠시 후 일라이는 부동산을 찾아 따로 살 집을 알아봤고, 지연수는 민수가 돌아오자 조심스럽게 일라이의 독립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지연수가 "아빠가 가까이 살면서 우리를 자주 만나는 건 어때?"라고 묻자, 민수는 고개를 저으며 "아빠는 내 가족인데… 집에서 같이 안 살면 내 가족 같지 않아요"라고 속상한 마음을 내비춰 일라이를 착잡하게 했다. 민수가 자리를 뜨자 지연수는 일라이에게 자신에게 왜 사랑한다고 했냐고 질문했고, 일라이는 "민수 엄마니까 사랑한다고 한 거야"라며 여자로서 사랑한다고 한 게 아니라고 했다.

며칠 뒤 일라이를 만난 지연수는 "한국에 들어와서 살고 싶은 게 먼저인 거야? 민수랑 가까이 사는 게 먼저인 거야?"라며 믿지 못했고, 일라이는 민수를 위해 한국에서 살고 싶다면서 민수가 아빠의 선택을 이해하도록 설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자 지연수는 자신이 면접교섭권과 관련된 선택의 기로에 있음을 전하면서 민수와 자신이 다른 나라로 가면 어떻게 할 거냐고 물어 일라이를 분노케 했다.

일라이는 자신의 진심을 몰라주는 지연수에게 욱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지만, 이내 돌아와 민수를 위해 한국에서 산다는 뜻을 다시금 토로했다. 이에 지연수는 "우리가 따로 살면서 편하게 만나는 게 크게 의미가 없어. 나는 민수를 같이 키울 아빠가 필요한 거야. 그래서 나도 노력했던 거고"라며 재결합의 의사를 피력했다. 하지만 일라이는 "지금은 너랑 재결합할 생각은 없어. 재결합 마음 없이 같이 사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나한일과 유혜영은 은혼식에서 서로에게 쓴 편지를 읽으며 앞으로의 꽃길 미래를 약속했다. 딸 나혜진은 엄마와 아빠에게 "소중한 시간 한순간도 놓치지 말고 남은 일생 행복하게 보냈으면 좋겠어"라는 축사를 보내며 응원했다. 기념사진을 남기는 도중 나한일과 유혜영은 재회 후 첫 입맞춤을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 22년 만에 장가현과 첫 싸움과 화해를 겪은 조성민은 제작진에게 장가현만을 위한 미니콘서트를 하겠다고 제안했다. 조성민이 간직하고 있던 결혼식 영상을 보면서 두 사람은 웃는 등 관계 회복의 청신호를 보이는 듯했다. 하지만 조성민이 예전 장가현이 좋아했던 영화 '유리의 성' OST와 결혼식 때 축가를 열창하자, 장가현은 점차 표정이 굳어지더니 "다른 여자한테 해"라며 싸늘하게 말했다. 이에 조성민은 "그때만이라도 가장 좋았던 순간으로 돌아가라는 뜻이었어요"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