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산대병원 응급실서 60대 방화 시도…47명 대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병원 응급실로 출동한 소방관들. [부산소방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대학교병원 응급실에서 60대 남성이 방화를 시도해 환자와 의료진이 대피하는 일이 발생했다.

25일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5분께 부산 서구 부산대학교병원 응급실 입구에서 60대 남성 A씨가 인화물질을 뿌린 뒤 방화를 시도했다.

이로 인해 응급실 환자 18명과 의료진 29명 등 모두 47명이 급히 건물 밖으로 대피했다.

신고를 받은 소방관이 출동했을 때는 불은 진화돼 있었다.

A씨는 왼쪽 어깨부터 다리까지 2∼3도 화상 등 중상을 입었다.

A씨는 응급실 환자의 보호자로 병원에 불만을 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방화를 시도한 이유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