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기 코끼리 쓰다듬다 봉변당한 유명 모델…"그래도 귀여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사진=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나연 인턴기자] 태국을 방문한 유명 여성 모델이 아기 코끼리에게 봉변을 당하는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됐다고 데일리메일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모델 메간 밀런은 이달 초 태국 치앙마이에 위치한 코끼리 보호구역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생후 3주된 코끼리가 유난히 이 모델에게 관심을 보이며 접근했다.

아기 코끼리는 이 모델에게 서서히 접근하고 밀런은 아기 코끼리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귀여워한다. 하지만 아기 코끼리에 밀려 넘어진 모델이 기어서 도망치려고 하는 와중에 아기 코끼리가 치마를 밟아 치마가 찢길 위험에 놓이게 됐다.

아기 코끼리는 넘어져 있는 메간 위로 쓰러지기도 한다. 또 아기 코끼리는 메간의 치마를 코로 움켜쥐어 잡아 당기고 결국 치마가 찢겨진다. 메간은 이러한 모습에도 당황하지 않고 웃고 있다. 메간 밀런이 찢어진 치마를 추스르는 와중에는 언니 코끼리가 다가와 아기 코끼리를 데리고 갔다.

이 영상은 SNS 상에서 1200만회 이상 시청되며 화제가 됐다.

메간 밀런은 "코끼리는 자주 봤지만 그렇게 어린 코끼리와 함께 했던 적은 없었다"며 "생후 3주 밖에 되지 않았지만 확실히 무겁고 힘이 셌다"고 전했다.

메간 밀런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 영상을 공유했다. 다른 트위터 이용자들이 코끼리가 지나치게 폭력적인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는 "코끼리는 사람을 해치려고 돌아다니는 동물이 아니다"라며 "그들은 공감 능력이 있는 몇 안 되는 동물 중 하나"라고 말하면서 코끼리를 감쌌다.

김나연 인턴기자 letter9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