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세린-전예성-김희지 '사랑스러운 손하트' [MK포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5일 경기 포천에 위치한 포천힐스 컨트리클럽(예선 파72/6,610야드, 본선 6,506야드)에서 '2022 KLPGA,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22'(총상금 8억 원, 우승상금 1억 4,400만 원) 2라운드 경기가 열렸다.

현세린, 전예성, 김희지(왼쪽부터)가 10번 홀 티샷을 날린 후 이동하면서 손하트를 그리고 있다.

매일경제

[포천(경기)=김영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