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선우, 혼계영 400m도 한국 신기록... 5개 신기록 모두 작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황선우(강원도청)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혼성 계영 400m에서도 한국 기록을 갈아치웠다.

황선우와 이유연(한국체대), 정소은(울산시청), 허연경(방산고)로 구성된 혼성 계영 대표팀은 24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혼성 계영 400m 예선에서 3분 29초 35로 한국신기록을 수립했다.

이는 2019년 광주 대회에서 양재훈-이근아-정소은-박선관으로 이뤄진 대표팀이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3분 31초 20)을 1초 85 단축한 것.

혼성 계영 400m는 남녀 2명씩 총 4명의 선수가 자유형으로 100m씩을 릴레이로 레이스를 펼쳐 순위를 가리는 단체 종목이다. 레이스 순서는 각 팀이 정하는데 한국은 황선우-이유연-정소은-허연경 순으로 물살을 갈랐다.

한국은 이번 대회서 5개의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다. 황선우는 5개 모두 기록했다. 남자 계영 400m 예선(3분 15초 68)과 남자 자유형 200m 결선(1분 44초 47), 남자 계영 800m 예선(7분 08초 49) 및 결선(7분 06초 93)에서 한국 기록을 새로 썼다. /10bird@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