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진 "강제동원 배상 협의, 속도감 있게 진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배상 해법을 찾기 위한 작업을 속도감 있게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어제(24일) YTN '뉴스Q'에 출연해, 강제동원 피해자와 일본 기업의 입장을 어떻게 조율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민관합동기구 검토와 관련해서는 당사자들을 만나 의견을 경청하고 민간기구가 출범하면 실질 문제를 잘 논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