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크라 동부 요충지 러시아군에 떨어졌다…어디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집중 공격 받는 우크라군 동부 거점 아조트 화학공장 [로이터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군이 동부 돈바스 요충지 세베로도네츠크에서 결국 철수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의 현지 지휘관인 세르히 하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는 이날 TV에 나와 "(세베로도네츠크에서) 철군하라고 명령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그르면서 "산산조각 난 진지에 단순히 잔류를 목적으로 남아있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전사자 수만 하루가 멀다 하고 늘어날 수 있다"며 "더는 소모전에 버틸 수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다른 진지로 이동하라는 명령을 받았다는 그는 "그곳에서 교전을 지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이다이 주지사의 이같은 철수 발언에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논평을 거부하면서도 상황이 심각하다는 것을 시인했다.

올렉산드르 모투자니크 국방부 대변인은 "인력과 장비의 손실에도 러시아군은 포병 전력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며 "이것이 그들이 전술적 성공을 거둘 수 있는 요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군은 리시찬스크를 포위하려 하고 있으며, 세베로도네츠크를 완전히 통제하기 위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고 현지 상황을 전했다.

만일 하이다이 주지사의 발언이 사실이라면 러시아는 루한스크주를 사실상 점령하게 된다.

매일경제

러군 무차별 포격에 초토화된 우크라 돈바스 마을 [AF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우크라이나군은 루한스크주에서 마지막 남은 리시찬스크에서 러시아군과 격렬하게 교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는 북동남 세 방향으로 일제히 공격해 왔다.

압도적인 군사력으로 전쟁 초기에는 수도 키이우 인근까지 점령했지만 서방의 무기 지원과 우크라이나군의 거센 저항으로 전쟁이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

이후 이렇다 할 진전이 없는 소모전이 이어지자 러시아군은 결국 북부의 러시아군을 철수해 동부 지역으로 재배치하며 이 지역 점령에 집중하고 있다.

제2의 도시 하루키우에서도 우크라이나군에 밀려 점령 지역을 다시 내준 것으로 전해졌다.

하이다이 주지사는 러시아군이 현재 소도시인 졸로테와 토시키우카에서 리시찬스크 쪽으로 진격하고 있다고 전했다.

리시찬스크는 세베로도네츠크에서 남쪽으로 약 30㎞ 떨어진 곳에 있는 소도시다.

다만 그는 리시찬스크의 복잡한 지형 등으로 러시아군이 즉각적으로 점령하긴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