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트와이스 나연, 코인 노래방서 걸그룹 '찐텐션' 폭발('전참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선미경 기자] 그룹 트와이스 멤버 나연이 대낮부터 코인 노래방에서 '찐 텐션'을 폭발시킨다.

25일 오후에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자유로운 영혼 나연이 매니저와 환상의 듀엣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홀로 코인 노래방을 찾은 나연은 능숙하게 기계를 다루며 ‘프로 혼코노(혼자 코인 노래방)’다운 면모를 드러낸다. 특히 그녀는 의외의 선곡으로 시청자들에게 귀호강을 안길 예정이다.

뒤늦게 노래방에 쫓아온 매니저는 “집 나간 딸을 잡으러 가는 느낌”이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나연이 매니저에게 마이크를 넘기자 부끄러운 듯 손을 내젓던 매니저는 음악이 시작되자 180도 돌변한다. 두 사람은 찐 텐션을 폭발시키며 환상적인 듀엣을 펼쳐 참견인들을 열광케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첫 솔로 곡 ‘POP!’으로 데뷔한 나연의 퍼포먼스 영상 촬영 비하인드가 공개된다. 하지만 나연은 촬영 내내 비명을 지르며 스태프들의 뒤에 숨어 다니기 바빴다고. 비명을 지르다 스스로 괜찮다고 주문까지 외운 나연을 곤욕스럽게 한 존재는 무엇인지 과연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태프들의 휴대폰 배경화면이 나연의 셀카 사진으로 되어 있던 이유가 밝혀진다. 매니저는 배경화면 유통기한이 다 되었다며 나연에게 새로운 셀카를 요청했고, 소식을 접한 유병재는 즉석에서 나연의 셀카로 배경화면을 변경해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는 전언이다. 과연 나연의 셀카에 담겨진 비밀은 무엇일지 본 방송을 향한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껏 끌어올린다.

솔로 가수로 데뷔한 나연의 좌충우돌 일상은 오늘(2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seon@osen.co.kr

[사진]MBC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