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Y터뷰①] '헤어질 결심' 박해일 "박찬욱 작품 첫 출연…전작과 다른 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박해일 씨가 박찬욱 감독의 작품에 첫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박해일 씨는 지난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헤어질 결심' 개봉 기념 인터뷰에서 작품에 관련한 이야기를 풀어놨다. 특히 박찬욱 감독의 작품 세계에 처음 들어오게 된 과정과 현장 비하인드 스토리들을 풀어놨다.

먼저 그는 박찬욱 감독이 '헤어질 결심'을 처음 제안했을 당시를 떠올렸다. 박해일 씨는 "처음 만나 뵀을 때 감독님이 화장실도 한 번 안 가고 한 시간 가까이 이야기 줄거리를 쉬지 않고 이야기해 주셨다. 여기서 선택하라는 이야긴가 싶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그는 "감독님께서 '어른들의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는 말씀을 하셨고, 형사 캐릭터는 우리가 그동안 한국 영화에서 봐왔던 기존 캐릭터와는 좀 다를 거라고 하셨다. 그런 부분들이 굉장히 궁금했고 호기심이 크게 발동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동안 박찬욱 감독의 영화는 표현 수위가 센 작품이 주를 이뤄왔다. 이에 영화의 수위에 대한 걱정은 없었는지 묻자 그는 "그런 것들을 물어보기엔 제가 가벼워 보이는 것 같고 알아서 해주시겠거니 생각했다. 그런 것까지 호기심으로 생각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나 '헤어질 결심'은 언론 시사회 공개 이후 이전에 봐온 박찬욱 감독의 전작들과 달리 은근한 감정의 대치만으로 러닝타임 동안 관객들을 이끌며 색다른 느낌을 준다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에서 직접 연기한 배우는 어떻게 느꼈을까.

박해일 씨는 "감독님의 전작이 관객들에게 직접적으로 다가가 감정에 스크래치를 내는 방식이었다면, 이번에는 관객분들이 인물들의 주변으로 몰래 다가와 무슨 감정인지 눈빛을 봐야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방식이었다. 제 예상과 결과적으로는 다른 방식의 결이 느껴지는 작품이었다"고 설명했다.

작업 방식에 있어서는 지지를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라는 배우가 어떤 방식으로 쓰여질지 기대 반 걱정 반이었다. 이번에는 감독님이 배우를 먼저 캐스팅하고 시나리오를 완성하셨다. 배우의 성질들을 흡수하고 활용해주셨다. 제가 하는 연기를 많이 지지해 주셨다는 이야기다. 감사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29일 개봉한다.

[사진제공 = CJ ENM]

YTN star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winte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