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전면 재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김두겸 울산시장 당선인이 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개발 사업이 제2의 대장동 사태가 될 수 있다며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반구대 암각화 보존과 관련해서는 맑은 물 확보가 최우선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해 주요 시정의 방향이 바뀔 것으로 보입니다.

JCN 울산중앙방송 김영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울주군 삼남읍 신화리 일대에 추진되는 KTX 역세권 복화특화단지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