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의원·공무원 폭언 전주시장 당선인 '뭇매'..."진정성 있게 사과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우범기 전북 전주시장 당선인이 시의원 당선인과 의회 직원에게 폭언을 퍼부어 비판에 휩싸였습니다.

전주시의원 당선인들은 어제 오후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 당선인이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반말과 비아냥, 욕설을 섞어 이야기했다"며 "시정이 제대로 펼쳐질 수 있을지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우 당선인은 지난 20일 저녁 완주군 한 리조트에서 시의원 당선인들과 만나 비속어를 쓰며 고성을 지르고, 공무원들에게 협박성 발언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