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냉면 먹고 34명 식중독·60대 남성 사망···원인은 살모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식중독 원인으로 알려진 살모넬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 김해시의 한 냉면집을 방문한 손님 34명이 집단 식중독에 걸리고 이 가운데 1명은 사망했다.

지난 23일 김해시는 “지난달 15~18일 냉면집을 이용한 손님 803명 중 34명이 집단 식중독에 걸린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해당 가게에서 냉면을 배달시켜 먹은 60대 남성 A씨는 식중독 증세로 복통 등을 호소하며 병원 치료를 받다 입원 3일 만에 패혈성 쇼크로 숨졌다.

부검 결과 A씨의 사망원인은 식중독을 일으키는 살모넬라균이 혈관에 침투해 염증을 일으킨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김해보건소가 이 냉면집에 대한 음식물 등을 조사한 결과 달걀지단에서 식중독을 일으키는 살모넬라균이 나왔다.

이 식당은 김해시가 한 달간 영업정지 처분을 내려 지난 17일부터 운영을 중단한 상태다.

식약처는 살모넬라균 유입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김해서부경찰서는 식당 업주의 과실 여부를 조사중이다.

김형민 인턴기자 sulu4321@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