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희연 재판 교육감·부교육감 충돌…해직교사 특채 공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희연 재판 교육감·부교육감 충돌…해직교사 특채 공방

[앵커]

'해직교사 부당채용' 혐의로 기소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재판에서 채용 과정에 위법 소지가 있었다고 당시 부교육감이 증언했습니다.

법률자문을 받은 적법 채용이라는 조 교육감 측 주장과 어긋납니다.

장효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8년 서울시교육청이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출신 등 해직 교사 5명을 부당채용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