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40억 횡령' 농협 직원, 복권방에 사기당했나?...경찰, 복권방 압수수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스포츠 도박에 빠진 농협 직원이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회삿돈 40억 원을 횡령한 사건, YTN이 단독으로 전해드렸죠.

그런데 농협 직원에게 스포츠 토토 구매를 부탁받은 복권방 사장이 횡령금을 몰래 빼돌렸을 가능성이 새롭게 제기됐습니다.

경찰은 최근 복권방 사장의 집과 사무실을 압수수색 하는 등 수사 범위를 넓히고 있습니다.

강민경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스포츠 도박에 빠져 회삿돈 40여억 원을 빼돌린 농협 직원 A씨가 찾아간 사람은 평소 거래하던 서울 강서구의 한 복권방 사장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