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000도 화염 휩싸인 테슬라車…한 방에 진압한 소방관 묘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테슬라 모델S 화재.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주 동안 폐차장에 있던 테슬라 전기차에서 이유를 알 수 없는 불이 나 소방관들이 물웅덩이를 만들어 겨우 진화했다.

23일(현지시각)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소방관들은 최근 테슬라 모델S에 난 불을 끄느라 애를 먹었다.

충돌 사고로 폐차장에 옮겨진 테슬라 차에서 이유를 알 수 없는 불이 났고, 물을 뿌려서 계속 진화를 시도해도 배터리 칸에서 다시 불길이 치솟았기 때문이다.

소방관들은 배터리에 직접 물을 뿌리려고 시도했지만 배터리에서 방출되는 가스와 열기로 불이 계속 붙을 수 있다고 결론 내고 고민 끝에 한가지 묘안을 생각해냈다.

배터리 자체가 물에 잠길 수 있도록 웅덩이를 만들기로 한 것이다.

소방관들은 트랙터를 이용해 땅을 파 구덩이를 만들고 여기에 물을 채운 뒤 테슬라 차를 집어넣어 불길을 잡았다.

파커 월번 소방관 대변인은 "배터리 자체를 물에 잠기게 해 궁극적으로 3000도 이상 타오르는 불을 진압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웅덩이에 채운 물은 1만7000L로, 웬만한 건물 화재 진압에 사용되는 양과 맞먹는다며 소방관 12명이 1시간 넘게 진화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전기차가 자연 발화한 이유를 아직 찾지 못했다"며 "자신의 부서가 테슬라 화재를 진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기차 화재는 소방관들이 이전에는 접해보지 못한 완전히 새로운 유형의 과제"라며 "전기차 화재 진압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전했다.

테슬라의 긴급 대응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세단 모델S 배터리에서 화재가 발생할 경우 배터리에 직접 물을 뿌려 불을 끄는데 꼬박 24시간이 걸리고, 1만1000L∼3만L의 물이 필요하다.

이에 대해 새크라멘토 소방서는 "실제로 전기차 화재를 진압하는 데 필요한 물의 양은 7만6000L∼11만L에 달할 것"이라며 "이번에는 불이 난 테슬라 차를 웅덩이에 집어넣었기 때문에 물을 아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기존 내연기관보다 전기차에 불이 났을 때 진화 시간과 물이 훨씬 많이 든다는 지적은 여러 차례 제기된 바 있다.

지난해 4월 미국 텍사스주에서 테슬라 모델S 차량이 충돌 사고 뒤 화염에 휩싸여 소방대가 7시간 동안 약 10만6000L의 소방수를 쏟아부은 뒤에야 불이 꺼졌다. 이 소방수의 양은 미국 일반 가정이 2년간 쓰는 양과 맞먹는다.

일반 내연기관 차는 불을 끌 때 전기차의 100분의 1 정도인 1000L의 소방수가 필요하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