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엘리자벳' 제작사, 친분 캐스팅 해명…"옥주현, 관여 안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엘리자벳' 제작사, 친분 캐스팅 해명…"옥주현, 관여 안해"

뮤지컬계 '친분 캐스팅' 논란에 '엘리자벳' 제작사가 직접 나서 해명했습니다.

EMK뮤지컬컴퍼니는 오늘(24일) "라이선스 뮤지컬은 원작자 승인 없이는 캐스팅이 불가하다"며 옥주현이 캐스팅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엘리자벳'에 옥주현, 이지혜가 캐스팅되자 배우 김호영은 '친분 캐스팅'을 지적하는 듯한 글을 SNS에 올렸고, 옥주현이 김호영을 고소하며 논란이 커졌습니다.

#뮤지컬 #김호영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