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vs 배현진 또 충돌…정미경 "불안해 살 수가 없다"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제는 '노룩 악수'도 하기 싫다는 걸까요? 어제(23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를 아예 뿌리쳤죠. 비공개 최고위에서는 또다시 충돌했습니다. "좋은 이야기를 하면 들어라", "얻다 대고 지적질이냐", 이렇게 감정싸움을 벌인 거죠. 국민의힘 지도부에선 두 사람의 다툼에 "불안해 살 수가 없다"는 하소연까지 나왔습니다. 관련 내용을 조익신 멘토가 정리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