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결혼 앞둔 이해리, '내돈내산' 웨딩드레스 공개…강민경 "돈깨나 썼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다비치 멤버 이해리가 결혼을 앞둔 가운데, 웨딩 룩북을 공개했다.

강민경은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돈깨나 쓴 이해리 웨딩 룩북'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스몰 웨딩을 계획 중인 이해리는 이날 직접 구매한 옷부터 빌려온 옷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드레스를 입어보며 강민경과 의견을 나눴다.

이해리는 "결혼 준비 열심히 하고 있다"며 "결혼식에 입을 옷들을 여러분들에게 소개해드릴까 한다. 적은 인원으로 결혼식을 하시는 분들이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이해리는 총 여섯 가지의 웨딩 룩을 준비했다. 첫 번째는 가슴이 깊게 파인 검은색 원피스를 입어 시크한 매력을 발산했다. 이해리는 본식 2부 의상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2부 때 확 바뀐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 골라봤다"고 했다.

두 번째는 어깨 퍼프가 돋보이는 흰색 원피스에 워커로 포인트를 줬다. 해당 의상은 웨딩 촬영 때 입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 번째 착장은 어깨가 훤히 드러난 오프 숄더 드레스로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강민경은 "컬러는 동일하지만, 소재감이 달라서 버라이어티한 느낌이 든다"고 소감을 전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 번째 의상은 짧은 치마에 긴 망사 레이스가 겸비된 옷이었다. 강민경은 "어디 행사 가냐. 모기장을 입고 나왔다. 모기 퇴치 드레스다"먀 반대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해리는 튤립을 연상케 하는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우아하고 고혹적인 매력을 드러낸 그는 "본식 드레스도 괜찮고 촬영용으로도 좋을 것 같다"며 마음에 들어 했다.

마지막 의상은 웨딩 룩의 틀을 완전히 깨버리는 점프슈트로 이해리는 "이 룩을 위해 힐을 포기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날 소개한 영상 중 가장 고가라고 알리며 "사복으로도 입을 수 있는 옷"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강민경은 "웨딩 촬영을 빙자로 본인 사복을 쇼핑한 것이냐"고 물었고, 이해리는 "맞다. '당당하게 사보자' 싶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다양한 웨딩 룩을 선보인 이해리는 "결혼 준비가 쉽지 않다. 단단히 마음먹고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자 강민경은 "웨딩 플래너 없이 하니까 그런 거다"고 말했고, 이해리는 강민경을 향해 "(웨딩 플래너)여기 있다"고 웃음 지었다.

한편 이해리는 비연예인 남성과 7월 결혼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