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완 “누나 김태희, 골프 시작…매형보다 내가 더 잘 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ㅣ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태희 동생’ 이완이 ‘골프왕3’에서 김국진과 예상치 못한 친분을 깜짝 공개한다.

25일(토) 방송되는 TV CHOSUN ‘골프왕3’ 12회에서는 프로골퍼의 남편이자 만능 스포츠맨인 이완이 출연해 출중한 골프 실력과 뛰어난 입담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골프왕3’ 멤버들은 35년 구력의 베테랑 골퍼 강석우, 엔조이 골퍼 윤유선, 배우 이완과 최대철 등 연예계 내로라하는 수준급 실력자들의 등장에 긴장감을 감추지 못한다.

특히 데뷔 50년 차 윤유선을 향해 멤버들은 여전히 아름답다고 극찬을 쏟아냈고, 이완은 “큰 누나와 닮아 친숙한 느낌이다”라며 윤유선에게 친근함을 표해 훈훈함을 드리웠다.

이때 김국진이 “완이 큰 누나도 본 적 있다”, “누나가 워낙 예쁘다”고 칭찬하자, 장민호는 “(이완의) 가족까지 다 알고 있는 거예요?”라며 두 사람의 친분에 대해 놀라움을 드러냈다.

이에 김국진은 “(이완의) 가족끼리 가는 여행에 같이 가자”라는 이완의 권유에 가족 여행에 따라갔을 뿐만 아니라, 가족 시사회까지 초대받았다는 사실을 털어놔 탄성을 자아냈다. 김국진은 “시사회에 초대받아 가면 옆자리에 김태희가 있었다”며 그 당시 “이게 맞는 건가? 한참 생각했다”라고 밝혀 폭소를 일으켰다.

이에 강석우가 이완에게 “(김국진을) 왜 초대했냐”고 질문하자, 이완은 머뭇거리면서 “가족 같아서요”라고 대답해 현장을 박장대소케 했다.

그런가 하면 연예계 소문난 골프 실력자인 이완은 “매형 비의 골프 실력은 어때?”라는 김국진의 물음에 “원래 저랑 실력이 비슷했는데 지금은 제가 조금 더 잘한다”라며 여유 있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완은 “누나 김태희는 원래 가족 중 유일하게 골프를 안 쳤는데 최근 골프를 시작했다”는 말로, 가족 모두 골프에 진심인 골프 사랑을 전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