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주물체 전자광학감시망이 포착한 '누리호' 사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3단부, 성능검증위성, 위성모사체 등 촬영 성공
뉴시스

▲OWL-Net으로 관측한 누리호 발사체 3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한국천문연구원은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 시스템(OWL-Net: Optical Wide-field patroL Network)으로 누리호 발사 인공우주물체를 추적해 포착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누리호 발사로 목표 궤도에 투입된 더미위성과 성능검증위성 그리고 발사체 3단이다. 지난 21일 16시에 발사된 누리호가 성능검증위성과 더미위성을 궤도에 무사히 올려놓은 것을 확인한 것이다.

뉴시스

▲OWL-Net으로 관측한 누리호 더미위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발사체 3단·더미위성·성능검증위성 포착


천문연은 OWL-Net 중 모로코에 위치한 OWL-Net 2호기로 한국시각 기준으로 지난 21일 20시 20분부터 추적을 시작해 22일 12시 52분 3초와 13시 3분 26초 사이에 발사체 3단과 더미위성을 포착했고, 한국천문연구원 대전 본원에 위치한 OWL-Net 0호기로 23일 3시 49분 36초부터 3시 50분 23초 사이에 누리호 성능검증위성을 포착했다.

성능검증위성은 통신이 됐기 때문에 운영기관에서 정보를 잘 알고 있지만 더미위성과 발사체 3단 부분은 궤도에 남는 우리나라 물체라 추적 관측이 의미 있다고 할 수 있다고 천문연은 설명했다.

지난 21일 16시에 발사된 누리호는 발사체검증위성 및 더미위성을 고도 700km 궤도에 투입해 성공했다. 이어 같은 날 20시 미국 합동우주사령부 연합우주작전센터(CSpOC)에서 3개의 우주물체(성능검증위성과 더미위성, 발사체 3단) 첫 궤도 정보를 공개했고, 이를 대한민국 공군이 천문연에게 전달해 OWL-Net으로 바로 추적을 시작해 포착에 성공했다.

뉴시스

▲지구 주변의 우주물체를 감시 중인 미국에 있는 OWL-Net 4호기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OWL-Net은


OWL-Net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정한 우주환경감시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이 운영하는 관측 시스템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무인 광학 감시 전용 시스템이다. 인공위성과 소행성, 우주 잔해물 등 지구 주변의 우주물체를 관측하는 역할을 한다.

한국, 미국, 이스라엘, 모로코, 몽골에 각 관측소가 있으며, 한국천문연구원은 총 5개 관측소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모아 총괄 관리, 운영 중이다. 각 시스템은 50cm 광시야 망원경과 CCD카메라, 고속 위성 추적 마운트로 구성돼 있다.

OWL-Net으로 인해 그동안 미국에 의존하던 인공위성궤도 자료를 우리나라가 독자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됐고, 이 시스템을 활용해 한반도 정지위성 및 우주잔해물 충돌 후보를 감시하는 데 활용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