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경 "'피살 공무원' 책임…치안감 이상 사의 우리도 놀랐다"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이 지난 22일 오후 인천시 연숙구 해양경찰청 복도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해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봉훈 해양경찰청장 등 치안감 이상 해경 간부 9명이 '서해 피살 공무원' 사건 수사와 관련해 책임을 지고 24일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해경에 따르면 해경 간부 9명은 이날 오전 전국 지휘관 회의 뒤 사의를 전격 발표했다. 해경 관계자는 "사전에 관련 내용에 대한 상의가 없었다"며 "갑작스럽게 결정된 것이라 우리도 놀랐다"고 밝혔다.

한편 정 청장은 지난 22일 "피격 공무원 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많은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과 유족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대국민 사과를 한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최모란 기자 choi.mor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