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리호 발사 위성, 사상 첫 우리 망원경으로 촬영 성공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단부, 성능검증위성, 위성모사체 등 촬영 성공

사상 처음으로 자체 우주감시 망원경 네트워크로 해내

천문연 "우리 힘으로 우주 물체 감시"

아시아경제

OWL-Net으로 관측한 누리호 성능검증위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우리 망원경으로 누리호의 성공 발사가 확인됐다. 사상 처음으로 궤도에 올라간 성능검증위성, 위성모사체, 누리호 3단부 등을 촬영하는데 성공한 것이다.

한국천문연구원은 한국이 자체적으로 구성한 망원경 네트워크인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 시스템(OWL-Net)'으로 누리호 발사 인공우주물체를 추적해 포착했다고 24일 밝혔다.

누리호 발사로 목표 궤도에 투입된 더미위성과 성능검증위성 그리고 발사체 3단이다. 누리호가 성능검증위성과 더미위성을 궤도에 무사히 올려놓은 것을 확인한 것이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천문연은 OWL-Net 중 모로코에 위치한 OWL-Net 2호기로 발사 4시간 20분 후인 지난 21일 오후 8시 20분(한국시각)부터 추적을 시작해 22일 12시 52분 3초와 13시 3분 26초 사이에 발사체 3단과 더미위성을 포착했다. 또 천문연 대전 본원에 위치한 OWL-Net 0호기로 23일 3시 49분 36초부터 3시 50분 23초 사이에 누리호 검증위성을 포착했다. 성능검증위성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지상국과 통신이 됐지만 더미위성과 발사체 3단 부분은 궤도에 남는 우리나라 물체로 추적 관측이 의미 있다고 할 수 있다.

누리호는 지난 21일 오후 4시 발사돼 발사체검증위성 및 더미위성을 고도 700km 궤도에 투입 성공했다. 6월 21일 오후 8시, 미국 합동우주사령부 연합우주작전센터(CSpOC)에서 3개의 우주물체(성능검증위성과 더미위성, 발사체 3단) 첫 궤도 정보를 공개했다. 이를 대한민국 공군이 천문연에게 전달해 OWL-Net으로 바로 추적을 시작해 포착에 성공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WL-Net은 국가 지정 우주환경감시기관인 천문연이 운영하는 관측 시스템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무인 광학 감시 전용 시스템이다. 인공위성과 소행성, 우주 잔해물 등 지구 주변의 우주물체를 관측하는 역할을 한다. 한국, 미국, 이스라엘, 모로코, 몽골에 각 관측소가 있다. 50cm 광시야 망원경과 CCD카메라, 고속 위성 추적 마운트로 구성돼 있다.

천문연은 "OWL-Net으로 인해 그동안 미국에 의존하던 인공위성궤도 자료를 우리나라가 독자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됐다"면서 "이 시스템을 활용해 한반도 정지위성 및 우주잔해물 충돌 후보를 감시하는 데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경제

OWL-Net4호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