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치안정감 인사 때도 발표 전날 변동 의혹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靑-경찰 인사 논의 체계 바뀌면서 혼선 빚어진 듯

연합뉴스

출근하는 김창룡 경찰청장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이 2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2.6.24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최근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 전에도 지난달 치안정감 승진 인사를 하면서 '최종안'이 발표 하루 전날 뒤집히는 일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과거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경찰이 경찰 고위직 인사를 논의했지만, 새 정부 들어 행정안전부 장관이 법에 따라 적극적으로 인사권을 행사하고 전 정부에서 임명된 경찰청장이 목소리를 내지 못하면서 엇박자가 났다는 분석도 나온다.

경찰은 기존과 다르게 인사 절차가 진행되면서 수시로 변경되는 명단을 전달받아도 그 내용이 맞고 틀린지 알기조차 어려운 시스템이 됐다.

24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김창룡 경찰청장은 지난달 24일 치안정감 승진 인사 발표 하루 전날 행안부로부터 '최종안'이라며 승진자 명단을 공유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명단에는 5명의 승진자가 포함돼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다음 날 발표 당일 승진자 명단 중 1명이 전날 김 청장에게 공유된 안과 달라진 것으로 전해졌다. 밤사이 바뀐 것이다. 김 청장 측은 발표 전에야 달라진 '최종안'을 받았다고 한다.

이번 치안감 승진·보임 인사 때처럼 인사 발표가 나고 여러 명이 한꺼번에 바뀐 것은 아니지만, 발표 직전 행안부에서 경찰로 전달되는 과정에서 내용에 급박한 교체가 있었던 셈이다.

아울러 지난달 치안정감 승진과 이번 달 보임 등 인사 역시 이번 치안감 승진·보임 인사와 마찬가지로 대통령 재가 없이 경찰청이 먼저 발표한 뒤 대통령 재가를 사후에 받는 식으로 진행된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 이동이 있는 경찰 입장에서는 이번 치안감 인사 때 오후 늦게 다음 날 오전 9시 자로 인사안이 내려온 만큼, 행안부에서 "(절차대로) 진행하라"고 한 것을 '관행'대로 바로 공지하라는 뜻으로 이해했을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한편, 이르면 이날이나 주말 사이 차기 경찰청장 후보자 지명이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달 23일까지 임기가 남은 김 청장은 최근 제기된 용퇴론에 대해 전날 "청장의 역할과 업무를 소홀히 하지는 않겠다"고 했다.

lis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