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자 계영 800m, 세계선수권 결선에서 한국신기록…최종 6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자 배영 200m 준결선 이은지는 7위

뉴스1

남자 계영 800m대표팀(대한수영연맹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한국 수영 최초로 세계수영선수권 대회 경영 단체전 결선 진출을 이뤄냈던 남자 계영 800m 대표팀이 반나절 만에 한국기록을 다시 쓰며 최종 6위를 기록했다.

황선우, 김우민(이상 강원도청), 이호준(대구광역시청), 이유연(한국체대)으로 구성된 한국 남자 계영 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두나 아레나에셔 열린 제19회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계영 800m 결선에서 7분06초93을 기록, 6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예선에서 종전 한국기록(7분11초45)을 2초96 앞당겨 7분08초49로 전체 4위로 출전 14개국 중 4위로 결선에 오른 대표팀은 곧바로 1초56을 줄이며 하루 만에 총 4초52를 단축했다.

황선우는 "예선에서 한국기록 수립도 기분 좋았는데, 결선에서도 또 단축해 기록적인 면에서 매우 만족스럽다"며 "이번 경험을 기반으로 내년 아시안게임과 파리 올림픽까지 계속해서 좋은 성과를 내고 싶다"고 말했다.

오전에 이어 오후에서도 본인의 구간기록을 단축한 김우민은 "이토록 큰 무대에서 이 멤버로 결승 뛸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성과의 공로를 동료들에게 돌렸다. 맏형 이유연은 "내년으로 미뤄진 아시안게임을 더욱 잘 준비해서 지금보다 더 좋은 기록으로 다음 목표를 이루고 싶다"고 덧붙였다.

부담이 컸을 마지막 구간을 맡은 이호준은 "4명 모두 각자의 몫을 해낸 덕"이라며 "세계선수권은 이제 마무리되어 가지만 돌아가서도 쉬지 않고 얼른 다시 훈련에 매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진행된 여자 배영 200m 준결선에 나선 이은지(방산고)는 2분10초48로 조 7위, 전체 10위로 경기를 마쳐 준결승에는 오르지 못했으나 생애 첫 세계선수권에서 출전한 배영 종목 50m, 100m, 200m 모두 준결승에 오르는 의미 있는 성과를 냈다.

여자 접영 50m에 나선 정소은(울산광역시청)은 26초32를 기록, 본인이 갖고 있는 한국기록에는 0.06초 모자란 공동 14위로 경기를 마쳤다.

남자 자유형 50m에 나선 지유찬(대구광역시청)은 22초19로 공동 17위를 차지했다. 상위 16명이 오르는 준결승에는 모자랐지만, 혹시 모를 기권자 발생에 대비해 진행된 재경기(swim-off)에서 22초03을 기록해 현 한국기록보다 0.13초 빨랐다.

그러나 상대방인 딜런 카터(트리니다드 토바고)가 기록한 21초91에 0.12초 모자라 예비후보 2순위로 밀렸다. 기록경기가 아닌 순위 결정전으로 치러지는 재경기 특성상, 22초03는 한국기록으로 인정받지는 못했다.

지유찬은 "첫 국제대회에서 좋은 기록을 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소감을 전했다.

뉴스1

정소은(대한수영연맹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re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