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러다 다 뺏길라"…우크라 '최대위기' 소식에 미국 '중대결단' 내렸다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동부 지역에서 우크라이나가 러시아군에게 밀리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미국이 다연장 로켓을 포함한 4억5000만달러(5800억원) 규모의 무기를 추가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우크라이나 정부에 10억달러(약 1조3000억원) 규모의 안보 지원 방침을 밝힌 지 일주일만이다.

조 커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 소통 조정관은 23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이같은 지원 방안을 밝히면서 "러시아의 명분 없는 침공에 맞서 민주주의를 지키는 우크라이나를 돕겠다는 약속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가 마리우폴 함락 이후 동부 지역에서 최대 수세에 몰렸다는 평가가 나온 것에 대한 미국의 조치로 풀이된다.

이번 지원에는 4대의 트럭 탑재용 다연장 로켓 발사 시스템(HIMARS)과 포탄 수만 발, 전술 차량 18대, 해안 경비 순찰선 18대 등이 포함된다.

특히 HIMARS에는 사거리가 45마일(70㎞)인 6대의 정밀유도 로켓이 탑재돼 우크라이나군이 원거리 타격을 할 수 있다.

앞서 미국은 지난 15일 10억 달러(약 1조3000억원) 규모의 무기 지원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는 우크라이나에 단일 지원 규모로는 최대다. 미국은 지난 2월24일 전쟁이 시작된 이래 현까지 61억달러(7조8000억원) 정도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했다.

한편 영국 일간 가디언은 전날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러시아군의 공세를 힘겹게 막아내고 있는 우크라이나군이 최악의 수세에 몰렸다고 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러시아군이 루한스크의 전략적 요충지인 세베로도네츠크와 강을 사이에 둔 이웃 도시 리시찬스크를 상대로 맹폭을 이어가면서 루한스크 지역의 마지막 저항을 뿌리치는데 전력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르히 하이다이 루한스크주 주지사는 이날 텔레그램을 통해 "러시아군이 경찰서와 주 보안청사, 검찰청 건물을 목표로 리시찬스크로 진격하고 있다"며 "대규모 포격으로 기간시설과 주택이 파괴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세베로도네츠크 역시 매일 같이 폭격을 당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올렉시 아레스토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은 지난 21일 러시아군이 곧 세베로도네츠크와 리시찬스크를 우크라이나가 통제하고 있는 영토와 단절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세베로도네츠크와 리시찬스크가 러시아군 수중에 들어갈 경우 루한스크 전역을 통제할 수 있게 된다.

이렇게 되면 러시아는 이웃 도네츠크주에 전력을 집중하며 당초 침공 명분으로 삼은 '돈바스 해방' 목표에 한 걸음 다가갈 수 있게 된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