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크라 동부전선 수세에…미, 5,800억 원 규모 무기 추가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10억 달러, 우리 돈 약 1조 3천억 원의 안보 지원 방침을 밝힌 지 일주일 만에 다연장 로켓을 포함해 4억 5천만 달러, 우리 돈 5,800억 원 규모의 무기를 추가로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존 커비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전략소통 조정관은 현지시간 23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러시아의 명분 없는 침공에 맞서 민주주의를 지키는 우크라이나를 돕겠다는 약속의 일환"이라면서 이렇게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는 마리우폴 함락 이후 동부 지역에서 최대 수세에 몰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의 이번 추가 지원에는 4대의 트럭 탑재용 다연장 로켓 발사 시스템(HIMARS)과 포탄 수만 발, 전술 차량 18대, 해안 경비 순찰선 18대 등이 포함된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특히 HIMARS에는 사거리가 70㎞인 6대의 정밀유도 로켓이 탑재되기 때문에 우크라이나군에 원거리 타격 능력을 제공할 수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습니다.

앞서 미국은 지난 15일 우크라이나에 단일 지원 규모로는 가장 큰 10억 달러 규모의 무기 지원 방침을 밝힌 바 있습니다.

미국은 지난 2월 전쟁이 시작된 이래 현재까지 61억 달러, 우리 돈 7조 8천억 원 정도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했습니다.
문준모 기자(moonj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