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동욱 앵커의 시선] 세상에 이런 일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국 런던 외곽 이 마을은 15세기 이래 교통 요지여서 오래된 여관이 많습니다. 수백 년 된 '수탉 여관'과 '황소 여관'이 명물이지요.

거기 묵었던 여행자들이 경쟁하듯 얼토당토않은 이야기를 꾸며내면서 '수탉과 황소 이야기'라는 말이 생겨났다고 합니다. '황당무계한 이야기'나 '엉터리 해명'을 뜻합니다.

동해에 사는 뚝지는 못생긴 데다 굼뜨고 느립니다. 바위에 달라붙어 사는데 사람이 손을 뻗어도 달아나질 않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오래전부터 멍텅구리로 불려왔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