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권도형, 자기가 만든 코인 안 믿어"…테라 관계자들 줄줄이 검찰 진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실패를 했는지는 모르지만, 사기를 친 건 아니다라는 취지의 이 주장. 시가총액 50조 원이 증발해버린 가상화폐 테라와 루나, 이 코인을 만든 권도형 대표의 주장입니다. 폭락 사태 이후 첫 인터뷰를 미국 언론과 한 건데요. 테라 코인이 수직 상승할 수 있었던 건 '1테라=1달러'라는 가치를 기술적으로 유지해주겠다는 권 대표의 약속 때문이었습니다. 따라서 오늘(23일) 인터뷰도 이런 기술 자체가 사기는 아니었다고 주장한 걸로 읽힙니다. 하지만, 저희 JTBC는 권 대표의 주장과는 사뭇 다른 여러 증언과 정황들을 입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