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락장인데…암호화폐 큰손들이 코인 사는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스크 “도지코인 지지”, 채굴업체 사업 확장도

“저가에 코인 풀매수, 고래들 이익 챙기기일뿐”

“떨어져도 비트코인은 휴지조각 안 된다는 확신”

“시장 흔들려도 블록체인 기술 계속된다는 전망”

[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저는 코인을 샀습니다. 그리고 어느 순간부터 계속 사고 있습니다.”

가상자산거래소 고팍스를 운영하고 있는 이준행 스트리미 대표는 지난 22일 ‘코인을 사야 합니까’라는 질문을 받자 이같이 답했다. 디지털자산 컴플라이언스 포럼(주최 블록체인법학회, 주관 포스텍 크립토블록체인 연구센터)에 참석한 100여명의 참석자들은 깜짝 놀랐다. 최근 코인 시장 전체가 얼어붙은 하락장인데, 이 대표가 코인 매입 상황을 밝혀서다.

이 대표는 하버드대, 맥킨지 컨설턴트 출신으로 경제를 아는 ‘똑똑한 CEO’로 알려져 있다. 2017년에 고팍스를 창업한 이 대표는 올해 실명계좌를 받으면서 화제가 됐다. 고팍스는 현재 3700억원 이상의 기업 가치를 평가받는 원화 거래소다. 가상자산(암호화폐) 업계에서 잔뼈가 굵은 이 대표가 코인을 사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데일리

일론 머스크(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선 해외로 눈을 돌려보자. 코인을 사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히는 해외의 암호화폐 큰 손들이 적지 않다. 테슬라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가 대표적이다. 머스크는 지난 20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한 사용자가 “도지코인을 지지한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선 사들여야 한다”는 글을 올리자 “사고 있다”고 답했다. 머스크는 “앞으로도 계속 도지코인을 지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머스크는 투자자들에게 거액의 손해배상 소송을 당한 뒤 보란 듯 이 같은 글을 올렸다. 코인 투자자들은 도지코인 가격이 폭락하자 머스크를 상대로 집단소송을 했다. 집단소송 대표로 나선 투자자 키스 존슨은 “머스크가 자신의 금전적 이익과 즐거움을 위해 도지코인 피라미드 사기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머스크가 속내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하락장에도 코인을 사고 있는 것은 팩트다.

이뿐만이 아니다. 글로벌 비트코인 채굴업체들은 꾸준히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가상자산 업계 ‘큰 손’이라 불리는 미국 디지털커런시그룹(DCG)의 비트코인 채굴 관련 계열사 파운드리는 최근에 본격적인 사업 확대 방침을 밝혔다. 코인 채굴뿐 아니라 ‘파운드리 스테이킹’ 서비스도 출시했다. 스테이킹(staking)은 말뚝을 박는다는 영어 단어 뜻처럼 코인을 일정 기간 묶어 두고 적금 이자 같은 수익을 얻는 것이다.

이를 두고 코인이 저가로 떨어지자 큰 손들이 이익을 챙기려는 행위일 뿐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기관 투자자 대상 가상자산 운용사인 하이퍼리즘의 오상록 대표는 “가상자산 시장은 이기적인 인간이 이기적으로 행동하나 최대 이익을 만들어내는 시장”이라고 지적했다.

큰 손(고래)들이 나서는 것도 자본력을 가지고 철저하게 이익을 따져서 하는 영리 행위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것이다. 하락장에서 멋 모르고 고래들을 따라 강남 가는 ‘묻지마 투자’를 하면 개미들은 투자 손해만 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데일리

가상자산 관련 벤처캐피탈(VC) 자금조달 건수가 지난 4월에 역대 최대 거래 건수인 244개를 기록했다. (자료=코빗리서치센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익’ 셈법을 걷어내고 보면 이 같은 ‘큰 손’들의 투자 배경에는 비트코인이 휴지 조각이 되지 않을 것이란 확신도 영향을 끼쳤다. 코빗리서치센터 리포트(정석문·최윤영)에 따르면 가상자산 관련 벤처캐피탈(VC) 자금조달 건수는 올해 2~4월에 3개월 연속 늘었다. 지난 4월에는 역대 최대 거래 건수인 244개를 기록했다. 지난 4월 자금 조달 규모는 역사상 세 번째로 높은 41억달러였다. 코인 가격이 당장 떨어졌는데도 투자가 잇따르는 것이다.

코빗리서치센터는 “가상자산의 가격 하락과 매크로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전통금융 업계의 가상자산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이 유지되고 있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어 “시장 전반적인 투자자 심리 위축과는 달리 기관투자자들의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 수요는 상대적으로 견고하다”며 “비트코인이 제도권 자산으로 이전과 달리 확실히 자리 잡고 있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블록체인 업계에서는 이 같은 해석만으로는 설명이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IT 업계에서는 ‘기술에 대한 믿음·전망’으로 큰 손들의 행보를 풀이하기도 한다. 가상시장이 흔들려도 블록체인 기술은 공고할 것이란 믿음이다.

이준행 대표는 “크립토 마인드(가상자산 신조)는 이윤 추구가 아니라 기술”이라며 “고팍스가 이윤만을 추구하기 위해 지난 8년간 가상자산 업계에서 고군분투한 게 아니다. (프로토콜 경제를 이끌 블록체인) 기술을 보고 지금까지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루나·테라를 비롯해) 수많은 프로젝트들이 실패하는 이유는 빨리 확장을 하고 싶어하는 유혹 때문”이라며 루나·테라의 실패가 가상자산·블록체인 시장 전체의 실패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제대로 된 블록체인 기술을 가진 기업은 살아남을 것이고, 큰 손들은 이 같은 기술의 가능성을 보고 투자를 하고 코인을 사고 있다는 얘기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