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옥주현 고소 사태에…뮤지컬 1세대 “지켜야 할 정도(正道) 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김호영(왼쪽) 옥주현.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뮤지컬계의 이른바 ‘친분·인맥 캐스팅’ 논란이 고소전으로 번지자 뮤지컬 1세대를 비롯한 동료 배우들은 “업계 내 불공정을 자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남경주·최정원·박칼린은 지난 22일 입장문을 통해 “최근 일어난 뮤지컬계의 고소 사건에 대해 뮤지컬을 사랑하고 종사하는 이들이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특히 저희는 뮤지컬 1세대의 배우들로서 더욱 비탄의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우리 모두 각자 위치와 업무에서 지켜야 할 정도(正道)가 있다”며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면 안 된다”고 했다. “배우는 동료 배우를 사랑하고 존중해야 하며 좋은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이번 논란은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이 발표된 후 시작됐다. 일부 누리꾼이 ‘엘리자벳’ 국내 초연 1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공연에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 포함되지 않자 의문을 제기한 것이다. 게다가 절친한 선후배인 옥주현과 이지혜가 더블 캐스팅되면서 ‘인맥 캐스팅’ 의혹이 커졌다.

이 가운데 김호영이 인스타그램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과 함께 옥장판 사진과 공연장 이미지를 올리며 논란에 불을 지폈다. 해당 게시물이 옥주현을 겨냥한 글 아니냐는 추측이 오가자 옥주현은 강경 대응을 시사했고, 결국 지난 20일 김호영 등 3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동아일보

배우 남경주·최정원·박칼린. 사진= 동아닷컴DB, 아담스페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세대 뮤지컬 배우들은 “지금의 이 사태는 정도가 깨졌기 때문에 생긴 일”이라며 “뮤지컬 무대를 온전히 지키기 위해 더 이상 지켜만 보지 않겠다”고 했다. 이어 “뮤지컬을 행하는 모든 과정 안에서 불공정함과 불이익이 있다면 올바로 바뀔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소현과 최재림, 정선아, 차지현, 정성화, 신영숙 등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이들의 입장문을 올리며 ‘동참합니다’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2AM 출신 뮤지컬 배우 조권도 정선아의 글에 “뮤지컬 배우 후배로서 선배님들의 말씀에 공감하고 응원하고 지지한다”는 댓글을 달았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