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옥장판’ 공방…옥주현-김호영 고소전에 뮤지컬 1세대 호소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경주·최정원·박칼린 호소문 발표

“배우는 캐스팅 등 제작사 권한 침범 안돼

제작사는 스태프·배우에게 공정해야”

후배 뮤지컬 배우들도 호소문에 지지 표명


한겨레

뮤지컬 배우 옥주현, 김호영.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기념 공연을 둘러싼 ‘인맥 캐스팅’ 논란이 고소전으로 번지자, 1세대 뮤지컬 배우들이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뮤지컬계에서 ‘1세대’로 불리는 박칼린·최정원·남경주는 22일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이라는 제목의 호소문을 냈다.

이들은 호소문에서 “최근 일어난 뮤지컬계의 고소 사건에 대해, 뮤지컬을 사랑하고 종사하는 배우, 스태프, 제작사 등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특히 뮤지컬 1세대의 배우들로서 더욱 비탄의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 뮤지컬이 관객과 온전히 만날 수 있기까지 우리는 수많은 과정을 함께 만들어 가게 된다”며 “그 안에서 일하고 있는 우리 모두는 각자 자기 위치와 업무에서 지켜야 할 정도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겨레

뮤지컬 음악감독 박칼린.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한겨레

뮤지컬 배우 남경주. <한겨레> 자료사진


이들은 배우·스태프·제작사가 지켜야 할 정도 3가지를 제시했다. 이들은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지 말아야 하며 스태프는 몇몇 배우의 편의를 위해 작품이 흘러가지 않도록 모든 배우들을 평등하게 대해야 하고 제작사는 함께 일하는 스태프와 배우에게 한 약속은 반드시 지키려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지금의 이 사태는 이 정도가 깨졌기 때문에 생긴 일이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사태에 이르기까지 방관해온 우리 선배들의 책임을 통감한다”며 “우리 선배들은 어려움 속에서도 수십년간 이어온 뮤지컬 무대를 온전히 지키기 위해 더 이상 지켜만 보지 않겠다. 뮤지컬을 행하는 모든 과정 안에서 불공정함과 불이익이 있다면 그것을 직시하고 올바로 바뀔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뮤지컬의 정도를 위해 모든 뮤지컬인이 동참해주시길 소망한다”며 “우리 스스로 자정 노력이 있을 때만이 우리는 좋은 무대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겨레

뮤지컬 배우 정선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뮤지컬 선배의 호소문이 나오자, 이에 대해 후배 뮤지컬 배우들이 지지를 밝히는 글도 속속 이어지고 있다. 뮤지컬 <엘리자벳> 주인공을 두번 맡았던 배우 김소현은 인스타그램에 ““#동참합니다 #뮤지컬배우김소현”이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성명문을 공유했다.

정선아와 신영숙은 이 호소문과 함께 하늘을 손으로 가리는 사진을 올렸다. 조권은 호소문에 “뮤지컬 배우 후배로서 선배님들의 말씀에 공감하고 응원하고 지지하고 사랑한다”는 댓글을 남겼다. 정성화는 정선아의 글과 사진을 공유하면서 동의 의사를 전했다. 이외 차지연, 신의정, 박혜나 등이 호소문을 공유했다.

한겨레

뮤지컬 <엘리자벳> 공연 포스터. 이엠케이뮤지컬컴퍼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뮤지컬 배우 김호영은 <엘리자벳> 캐스팅이 발표된 뒤 14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라는 글을 올렸다. 지금은 삭제된 이 글을 두고 김호영이 <엘리자벳> 캐스팅과 관련해 옥주현을 저격했다는 추측이 나왔다. 이에 옥주현은 22일 김호영을 상대로 한 명예훼손 고소장을 제출했다.

다음은 호소문 전문이다.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

최근 일어난 뮤지컬계의 고소 사건에 대해, 뮤지컬을 사랑하고 종사하는 배우, 스태프, 제작사 등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특히 저희는 뮤지컬 1세대의 배우들로서 더욱 비탄의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라는 큰 재앙 속에서도 우리는 공연 예술의 명맥이 끊기지 않도록 모두가 힘을 합쳐 유지해왔고 이제 더 큰 빛을 발해야 할 시기이기에, 이러한 상황을 저희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었습니다.

한 뮤지컬이 관객분들과 온전히 만날 수 있기까지 우리는 수많은 과정을 함께 만들어 가게 됩니다. 그 안에서 일하고 있는 우리 모두는 각자 자기 위치와 업무에서 지켜야 할 정도가 있습니다.

1. 배우는 모든 크리에이티브팀의 컨셉을 무대 위에서 제대로 펼쳐내기 위해서 오로지 자신의 역량을 갈고 닦아야 합니다. 뮤지컬의 핵심은 무대 위에서 펼치는 배우 간의 앙상블이기 때문에 동료 배우를 사랑하고, 존중해야 하며, 좋은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배우는 작품에 대한 관객들의 찬사를 대표로 받는 사람들이므로 무대 뒤 스태프들을 존중해야 합니다.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면 안 됩니다.

2. 스태프는 각자 자신의 파트에서 배우가 공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충분한 연습 진행은 물론 무대 운영에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배우들의 소리를 듣되, 몇몇 배우의 편의를 위해 작품이 흘러가지 않는 중심을 잡아야 합니다. 또한 모든 배우들을 평등하게 대하고, 공연이 시작되면 무대 위에 홀로 선 배우들의 안전을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3. 제작사는 함께 일하는 스태프와 배우에게 한 약속은 반드시 지키려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하며 지킬 수 없는 약속을 남발해서는 안 됩니다. 공연 환경이 몇몇 특정인 뿐 아니라, 참여하는 모든 스태프 배우에게 공정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참여하는 모두가 자부심을 가지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이 되도록 하기 위해 가장 선봉에 서서 노력해야 합니다.

지금의 이 사태는 이 정도가 깨졌기 때문에 생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사태에 이르기까지 방관해 온 우리 선배들의 책임을 통감합니다.

우리 선배들은 어려움 속에서도 수십 년간 이어온 뮤지컬 무대를 온전히 지키기 위해 더 이상 지켜만 보지 않겠습니다. 뮤지컬을 행하는 모든 과정 안에서 불공정함과 불이익이 있다면 그것을 직시하고 올바로 바뀔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습니다.

뮤지컬의 정도를 위해 모든 뮤지컬인들이 동참해 주시길 소망합니다. 우리 스스로 자정노력이 있을 때만이 우리는 좋은 무대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자랑스럽고 멋진 무대를 관객들에게 선사할 수 있을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뮤지컬 배우 남경주, 최정원, 배우·연출 및 음악감독 박칼린 올림.

정혁준 기자 june@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