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이재명 "정치보복, 사법살인"…檢 대장동 수사에 격한 반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대장동 관련 수사 소식에 대해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을 이용한 정치보복, 정치탄압이 시작된 듯”이라고 격하게 반응했다. 이 의원은 서울 중앙지검 대장동 수사팀이 이 의원의 성남 시절 배임 혐의 입증을 위한 수사를 진행한 사실을 전한 보도를 공유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중앙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의원실로 첫 등원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수사를 ‘검찰을 이용한 정치 보복, 정치탄압’으로 규정한 것이다.

이 의원은 “단체장 누구도 안하는 개발이익 환수를, 저는 국힘의 방해를 뚫고 당초에는 확정이익 4400억 원을, 나중에는 1100억을 추가 환수했다”고 대장동 개발은 수사 대상이 아니라 업적임을 강조했다.

또 “‘로비 시도 했지만 10년간 씨알도 안 먹히더라’고 한 남욱. 뇌물 수수 사실은 이재명에겐 죽을 때까지 숨겨야 한다고 한 그들. 추가부담 시켰다고 김만배에게 쌍욕까지 들어가며 성남이익 챙긴 이재명. 이것이 배임이라고?”라고 적으며 재차 결백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형님의 정신질환 증거를 숨기고, 멀쩡한데 강제입원 시키려 했다고 불법 기소했던 것처럼 이 사건도 무혐의지만 일단 기소해서 정치ㆍ경제적 타격을 입히자는 음모가 있다는 말도 들었다”며 “21세기 대명천지에 또다시 사법 정치 살인을 획책하자는 것인가? 정치보복, 사법살인 기도 중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CBS노컷뉴스는 이날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수사팀이 이 의원의 성남시장 시절 배임 혐의 입증을 위한 수사를 진행한 사실이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CBS는 또 검찰이 관계자들의 조서를 작성하면서 이 전 지사를 ‘피의자’로 특정했다고 보도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