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재석, 지석진 ♥아내 사랑에 거짓 방송 의혹 (런닝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방송인 지석진이 아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막내 PD 아웃 사건' 레이스로 꾸며진 가운데 지석진이 아내를 향한 애정을 과시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지석진은 유재석의 패션에 대해 "너 이렇게 입고 다녀라. 힙해 보이고 좋은데"라며 칭찬했고, 유재석은 "형은 눈알이 없지 않냐"라며 알이 없는 안경을 지적했다.

제작진은 "형수님은 안경에 대해 뭐라고 안 하시냐"라며 물었고, 지석진은 "벗는 게 낫다고 그런다. 석바라기니까"라며 자랑했다. 유재석은 "형수에 대해 너무 모른다. 석바라기 같은 소리 하고 있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제작진은 "본인은 어떠냐"라며 궁금해했고, 지석진은 "저는 아내 바라기다"라며 애정을 과시했다. 유재석은 "최근 2년 전부터 형수님에 대한 사랑을 갑자기"라며 의아해했고, 지석진은 "거짓으로 방송하지 않는다"라며 주장했다.

유재석은 "'라디오스타'랑 '해피투게더' 봐라. 형수한테 이야기한 거"라며 발끈했고, 지석진은 "그땐 그랬다"라며 해명했다.

유재석은 "왜 그런지 아냐. 나이가 들어서 형이 그럴 기력이 없어서 그렇다. 아버님들이 어느 순간 어머니 말에 복종하고 순종하고 당신 밖에 없다고 하는 나이가 50대 중반이다. 옛날부터 잘하지"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 = S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