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 전 대통령 딸, 양산 사저 시위에 "증오·상욕 배설"

댓글 1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 전 대통령 딸, 양산 사저 시위에 "증오·상욕 배설"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 보수단체 시위에 대해 "증오와 상욕만을 배설하듯 외친다"고 비판했습니다.

다혜씨는 어제(28일) 트위터를 통해 "이게 과연 집회인가. 총구를 겨누고 쏴대지 않을 뿐 코너에 몰아 입으로 총질해대는 것과 무슨 차이인가"라며 이같이 적었습니다.

다혜씨는 "집안에 갇힌 생쥐 꼴이다. 창문조차 열 수 없다"라며 "더는 참을 이유가 없다. 부모님은 내가 지킬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해당 트위터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입니다.

#문다혜 #양산_사저 #보수단체_시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