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W이슈]피더슨 뺨 때린 팸, 3경기 출전 정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 외야수 토미 팸(34)이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경기 개시 전 훈련 중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외야수 작 피더슨(30)의 뺨을 때린 일 때문이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29일(이하 한국시간) 폭행 관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무국은 “팸이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며 물의를 일으킨 팸에게 3경기 출전 정지와 벌금을 부과했다. 해당 징계는 지난 28일 자로 소급 적용되며 팸은 30일까지 경기에 나설 수 없다.

발단은 지난 28일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벌어졌다. 샌프란시스코-신시내티전에 앞서 훈련시간 중 몸을 풀던 팸이 상대 선수단에 다가갔다. 보통 양 팀 훈련시간이 크게 겹치지 않는데 훈련시간이 조금 맞물렸다. 그리고 팸은 피더슨의 뺨을 때렸다. 한 매체는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린 윌 스미스처럼 팸이 피더슨을 때렸다”고 표현했다. 놀란 선수단이 둘 사이를 가로막았지만 이미 물은 엎질러진 뒤였다.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곧장 팸의 선발 출전 불가를 요청했고, 신시내티도 경기 직전까지 반대하다가 팸을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경기를 마친 뒤 경기 내용보다 해당 소식이 더 큰 화제가 됐다. 현지 매체들은 일제히 “판타지 풋볼 리그 얘기를 하던 중 의견이 충돌했다”고 전했다. 판타지 리그는 야후 스포츠와 ESPN 등에서 선수를 직접 드래프트한 뒤 가상의 팀을 만들어 대결하는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피더슨을 향한 팸의 가상세계에서의 불만이 현실에서는 주먹질로 이어졌다는 의미다. 팸은 지난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소속일 당시 김하성과 수비 도중 충돌한 뒤 더그아웃에서 언성을 높이는 등 신경질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팸은 “피더슨이 지난해까지 자신이 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구단 선수들을 존중하지 않는 메시지를 판타지 풋볼리그 단체 채팅방에 올려 논쟁이 벌어졌다”고 했다. 그러나 게임 중 벌어진 일을 황당한 사건, 그리고 폭력의 정당한 근거로 삼기에는 무리다. 그래서 팸도 “3경기 출전 징계를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사진=AP/뉴시스

전영민 기자 ymin@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