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작도 끝도 한국영화…'K 무비' 잔치된 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작도 끝도 한국영화…'K 무비' 잔치된 칸

[앵커]

세계 최고 귄위의 칸 국제영화제는 이제 한국 영화의 주 무대가 됐습니다.

올해는 특히 시작도 끝도 한국 영화 없인 설명하기 힘들 만큼 저력이 돋보였는데요.

박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트로피를 나란히 들고 기자들과 만난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

'공동경비구역 JSA'를 비롯해 '복수는 나의 것' '박쥐' 등 굵직한 작품에서 호흡한 두 사람이 각각 다른 작품으로 칸에서 수상하며 기쁨은 두 배가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