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태희의 남편' 비 "아침부터 삼겹살 굽고 혼술한다"…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양윤우 기자]
머니투데이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가 tvN STORY와 ENA채널이 공동제작하는 '이번주도 잘부탁해'의 미방영분 예고편에서 '혼술하는 이유'를 언급했다.

'이번주도 잘부탁해'는 오는 30일 오후 6시 네이버 NOW를 통해 본방송에서 미처 다루지 못한 미방영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제주도에서 MC 성동일-고창석과 전통주 탐방을 함께했던 비는 '형님들' 앞에서 아무도 몰랐던 '아침 혼술'의 이유를 밝힌다.

예고 영상을 보면 비는 제주에서 오전 11시부터 성동일-고창석과 술자리를 갖는다. 성동일은 "이 시간에 이런 술자리는 아무하고도 안 하잖아"라며 신기해했고, 비는 "전 혼자 마셔요. 술이 마시고 싶으면 저녁에 운동하고 자요. 그리고 아침부터 일어나서 삼겹살을 굽죠"라고 말했다.

성동일이 "넌 사람을 좋아하면서 왜 그리 혼자 술을 먹어?"라고 묻자 비는 평소 사교성 좋은 모습과는 달리 "약속 잡기가 귀찮아요. 때로는 혼자가 훨씬 편해요"라고 고백했다. 그리고 "죄송한데 요즘 젊은 애들은 다 이렇게 놀아요"라고 덧붙였다.

또 비와 함께 온 싸이퍼 탄은 "대표님(비)이 술 한 잔 하자고 하신 적 한 번도 없다"고 성동일과 고창석에게 말했다. 이에 비는 그 이유를 진솔하게 털어놓았지만, 비가 자리를 뜨자 고창석은 "네가 고생이 많다. 쟤 완전 꼰대네, 꼰대"라며 탄을 위로해 폭소를 자아냈다.

양윤우 기자 moneyshee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