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천 캠핑장 텐트서 2명 숨진 채 발견…질식사 추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캠프 야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 영종도 한 캠핑장 텐트에서 가스난로를 켜고 잠을 자던 30대와 40대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29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20분께 인천시 중구 영종도 한 캠핑장에서 30대 남성 A씨와 40대 여성 B씨가 텐트 내부에 쓰러져 있는 것을 지인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경찰과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들은 이미 숨진 상태였다. 내부에서는 가스난로가 발견됐다.

시신 검시 결과 이들은 일산화탄소에 중독돼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이들이 난로를 켜고 잠을 자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들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해 사인을 밝힐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는 둘이서만 캠핑을 왔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캠핑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