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 이어 뎅기열‥브라질, 5월까지 400명 가까이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라질에서 급성 열성 질환인 뎅기열 피해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브라질 보건부는 현지시간으로 28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올해 들어 지난 21일까지 뎅기열 중증 환자가 9천300여 명 보고됐고, 이 가운데 382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사망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0% 가까이 많은 것으로,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뎅기열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데 따른 것이라고 브라질 보건부는 설명했습니다.

브라질의 뎅기열 사망자는 2019년 840명, 2020년 574명에 이어 지난해 246명으로 줄었습니다.

보건부는 뎅기열 유사 증상을 보이다 숨진 349명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혀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주로 이집트숲 모기에 물려 감염되는 뎅기열은 발열, 두통, 오한, 근육통 등을 유발하며,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할 경우 사망률이 20%에 이릅니다.

임소정 기자(with@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