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참시' 조나단X파트리샤, 흔한 K-남매의 어색한 화보 촬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나단의 동생 파트리샤가 첫 화보 촬영을 무사히 마쳤다.

2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조나단, 파트리샤 남매의 화보 촬영기가 공개됐다. 조나단은 포토그래퍼의 콘셉트 설명을 들은 뒤 개인 촬영을 먼저 시작했다.

조나단은 웃음기를 뺀 채로 화보 촬영에 몰입했는데, 화보 촬영 유경험자답게 자연스럽게 포즈를 취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조나단은 갑작스러운 요구에도 당황하지 않고 포즈를 척척 취했다.

준비를 끝낸 파트리샤도 등장했다. 파트리샤는 머리를 붙여 포니테일을 했는데, 이 모습을 본 전현무는 "긴 머리 잘 어울린다"며 감탄했다. 파트리샤도 "저도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조나단과 파트리샤는 커플 촬영에 임했다. 조나단이 리드해 보지만 동생과 함께 하는 첫 촬영이라 어색해 보였다. 특히 두 사람은 얼굴을 맞대라는 요구에 당황하며 좀처럼 거리를 좁히지 못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진 파트리샤 개인 촬영에서는 자신감 넘치는 포즈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