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나영 신데렐라 탄생' 포스코에너지, 프로탁구 초대여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포스코에너지가 프로탁구 원년 여자부 통합챔피언에 올랐습니다.

정규리그 우승팀 자격으로 먼저 1승을 안은 포스코에너지는 수원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챔프 1차전에서 17살 국가대표 김나영이 단식 두 게임을 잡아내 3대 1로 삼성생명을 따돌렸습니다.

전임 김형석 감독을 이어 대행으로 시작한 전혜경 신임 감독은, 에이스 전지희가 빠진 상황에서 사령탑 데뷔 첫 프로 무대 우승을 이끌어 지도력을 인정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