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두현석 결승골' 광주, 부산 대파…11G 무패 행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광주 두현석(노란색 유니폼)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광주FC가 상승세를 이어갔다.

광주는 28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18라운드 부산 아이파크와의 원정경기에서 3-0으로 이겼다.

이로써 11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간 광주는 12승 2무 2패(승점 38점)로 1위를 굳게 지켰다. 반면 3연패 수렁에 빠진 부산은 2승 4무 11패(승점 10점)로 10위에 머물렀다.

광주는 전반 11분 선제골을 넣는 데 성공했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이으뜸의 크로스를 두현석이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광주의 공세는 계속됐다. 전반 33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마이키가 밀어넣으며 2-0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광주는 후반 44분 이상기의 패스를 받은 허율이 팀의 세 번째 골을 기록하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편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후반 추가시간 터진 원기종의 헤딩 결승골에 힘입어 대전하나시티즌이 서울 이랜드FC를 1-0으로 눌렀다. 이날 결과로 9승 5무 2패(승점 32점)를 올린 대전은 부천FC(9승 3무 4패·승점 30점)를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이랜드는 4승 6무 5패(승점 18점)로 7위다.

안양종합운동장에서는 FC안양이 후반 추가시간 나온 백성동의 결승골로 경남FC를 1-0으로 제압했다. 7승 6무 4패(승점 27점)를 기록한 안양은 4위를 지켰다. 경남(5승 4무 7패·승점 19점)은 6위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