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대통령 "野면담, 추경안 통과하면"…野 "소급적용 답 주면 만날 것"(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윤호중 "영수회담 제안…소급적용 이행안 논의해야"
대통령실 "시급한 추경안 서둘러 처리한 뒤 만나야"
대통령실 입장에 윤호중 "소급적용 검토해 답 달라"
뉴시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접견실에서 국회의장 및 여야 지도부 사전 환담에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2022.05.16. yes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정진형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 측은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영수회담' 제안에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추경)부터 처리할 것을 요청했다. 민주당은 또 다시 "(코로나19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검토해 답을 준다면 만날 수 있다"고 대응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28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야당의 이른바 '영수회담' 제의에 대한 대통령실의 입장이다"며 "(윤 대통령은) 이미 야당과 소통하고 협치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여러 차례 밝혔으며 이런 의지는 확고하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여야 지도부가 논의해 면담을 요청할 경우 언제든 응할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추경안 국회 통과가 시급한 만큼 우선 추경안부터 서둘러 처리하고 논의가 필요한 사항은 추가로 논의하는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충청도에서 지원유세를 하며 "대선 때 약속한 (코로나19 손실보상) 소급적용 이행 방안을 논의할 영수회담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제안한다"고 했다.

그는 "국회가 추경안을 통과시키지 못하는 이유는 윤 대통령이 약속을 어기고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못 하겠다고 하기 때문"이라면서 "야당이 (약속을 지키자고) 주장하는 것을 대통령은 '안 도와주겠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손실보상을 소급해 적용하는 온전한 보상안을 위해, 추경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내일 오전이라도 회담을 하자"고 밝혔다.

대통령실의 서면브리핑은 결국 윤 위원장의 이같은 제안에 '추경안 통과'를 회동의 전제로 내걸며, 야당 지도부와 대통령이 추경안 조율을 위해 만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선긋기로 해석된다.

윤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진행된 민주당 비대위 간담회에 참석하며 다시 한 번 대통령과의 회동을 언급했다.

그는 '대통령실은 추경을 먼저해야 영수회담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코로나19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하겠다고 검토를 해서 답을 주겠다는 말이라면 만날 수 있다"고 역제안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6일 서울 서대문구 현대백화점 신촌점 유플렉스 앞에서 서울시장 후보 지원유세를 펼치고 있다. 2022.05.26.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앞서 강 대변인은 윤 위원장이 발언한 '영수회담'이라는 표현에도 불편함을 표했다.

강 대변인은 "'영수회담'은 대통령이 사실상 여당 총재를 겸하던 지난 시대의 용어"라고 지적하며 "대통령은 본인이 영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점도 참고하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우리나라에서 영수회담은 일반적으로 대통령과 야당대표와의 1대 1 회담을 뜻한다. 이는 대통령이 여당 대표 역할을 하던 과거 한국 정치사를 통해 굳어져온 표현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soun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