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북 울진 10시간째 산불‥대응 3단계 발령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오늘 낮 12시쯤 시작된 불은 10시간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피해 면적이 확산되면서, 조금 전 '대응 3단계'가 내려졌는데요.

현재 산불 상황 어떤지, 정혜인 기자와 함께 정리해 보겠습니다.

◀ 기자 ▶

네, 벌써 10시간째 산불이 이어지면서, 관련 제보 영상도 계속 들어왔는데요.

화면 보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오늘 낮 1시쯤 그러니까 불이 시작된 지 1시간쯤 지난 뒤 제일 처음 들어온 제보 영상입니다.

시청자 전성달 씨께서 보내주신 영상인데요.

산등성이 위로 희뿌연 연기가 피어 올랐구요, 연기 사이로 시뻘건 불길이 올라오는 걸 볼 수 있습니다.

다음 영상은 보시면 시커먼 연기가 자욱하게 하늘을 덮은 모습을 보실 수가 있습니다.

산불이 야산 바로 밑에 있는 차량 정비센터로 옮겨 붙은 모습인데요.

건물 전체와 폐타이어가 타는 모습이 선명하고 시커먼 연기가 계속 피어오르고 있습니다.

이제 울진읍내 전체 모습을 보실텐데요.

산불에, 정비센터까지 타면서 울진읍 전체가 뿌연 연기에 갇혔습니다.

이번 영상은 산림당국이 오후 5시쯤 촬영한 영상인데요.

희뿌연 연기가 점점 번지면서 산자락을 따라 길게 늘어졌습니다.

이제 산불은 민가들이 있는 마을 아래 바로 위까지 내려온 상태고요.

오후 5시 산림청이 올린 영상을 보면 거대한 연기가 옆으로 흘러가고 있습니다.

산불 현장에 거센 바람이 불면서 흰 연기가 위로 올라가지 않고 동쪽방향으로 계속 퍼져가는 걸 볼 수 있습니다.

5시가 넘어가면서 불꽃은 더욱 거세져 온 산은 집어삼킬 듯 타올랐습니다.

산불 진화헬기들이 취수지에서 물을 길어 산에 뿌려보지만 불길은 쉬 잡히지 않았습니다.

◀ 앵커 ▶

산불 진화 작업은 어떻게 진행이 되고 있습니까.

◀ 기자 ▶

약 두 시간 전이죠.

오후 8시 반쯤, 산불 대응 3단계가 발령이 됐습니다.

앞서 오늘 낮 12시쯤 경북 울진군 행곡리 야산에서 불이 시작됐는데요.

산림당국은 이번 불이 산 근처의 도로 공사 현장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화재 발생 4시간 반 만에 인접 기관의 진화 장비까지 동원하는 '산불 2단계'가 발령됐습니다.

산불진화헬기 30대와 대원 2백여 명이 투입돼 진화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초속 20미터 이상의 강한 바람 탓에 불길이 계속 번지면서 100헥타르 이상의 피해가 발생해 약 4시간 만에 대응 수위를 높였습니다.

현재 대원 825명을 투입해 산불이 확산되지 않도록 방어선을 구축하고 진화작업을 이어나가고 있고요.

산불이 내려올 것으로 예상되는 마을 인근에는 소방차가 배치돼 있습니다.

현재까지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고, 조금 전 보신 것처럼 주민 34명 정도가 마을회관으로 대피했습니다.

산림당국은 “건조한 날씨와 강풍으로 산불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진화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는데요.

이제 밤사이 얼마나 산불 확산을 차단할 수 있을지가 숙제로 남아있습니다.

◀ 앵커 ▶

네 정 기자 수고했습니다.

자세한 산불 소식은 다음 뉴스 시간에 또 자세히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울진 산불 특보 전해드렸습니다.

화면제공 : 산림청, 전성달, 백민승, 김대권, 장영돈

정혜인 기자(hi@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