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MSI 4강 인터뷰 #2] G2 "결승전, T1 우세 예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박준수 기자]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녹아웃 스테이지 2일 차 경기에서 G2가 T1에 패배하며 여정을 마무리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응한 G2는 T1과 RNG의 MSI 결승전에서 T1이 좀 더 유리할 것 같다는 견해를 밝혔다. 특히 G2의 딜런 팔코 감독은 오늘 T1이 준비한 밴픽과 전략이 매우 뛰어났다고 평가하며 T1의 결승전 우세를 점쳤다.

경향게임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하는 QA 전문

Q. T1 선수 중에 가장 위협적인 선수는 누구였나. 또 내일 결승전 스코어를 예상하자면

딜런 팔코. 내 생각에는 T1의 밴픽 전략이 아주 위협적이었다. 특히 T1은 미드나 정글에 압박을 주는 전략을 준비해왔다. 뿐만 아니라 미드 트리스타나로 칼리오를 카운터치는 전략도 선보였다. 결승전에서는 T1이 우세하다고 본다. 두 팀의 럼블 스테이지 전적이 1:1이라 RNG가 승리할 가능성도 있지만, 오늘 보여준 T1의 플레이를 보면 T1이 우승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Q. 첫 국제대회를 마쳤는데 배운 점과 보완해야 할 점은 무엇이라 보나

타르마가스. 국제전에서 경기를 치르는 것은 새로운 경험이었다. 단적으로 케리아나 밍 선수와 경쟁하는 것은 자국 리그 선수들과 경쟁하는 것과 차원이 다르다. 내가 그들을 상대로 이득을 보는 것이 불가능에 가까웠다. 정말 열심히 해야겠다는 것만 느꼈다. 더 많은 연습을 통해 그들과 같은 수준이 되고 싶다.

Q. 구마유시가 자야를 잘하는데 오늘 밴픽 과정에서 견제하지 않은 이유가 있나

플래키드. 밴픽에 있어서 아펠리오스와 미스 포츈이 자야 상대로 좋다고 생각했다. 대처법도 준비했고 연습에서는 잘됐는데 무대에서는 통하지 않았다. T1의 바텀이 우리보다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 자야가 라인전이 끝나고 나면 아펠리오스보다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을 배웠다.

Q. 이번 대회의 가장 큰 수확은 무엇인가. 또 팀이 어느 부분이 부족했다고 보나

캡스. 배운 점은 굉장히 많다. 가장 중요한 점은 초반 경기력을 좀 더 다듬어야 될 것 같다는 것이다. 우리가 경기 초반부터 뒤처지는 모습을 많이 보였는데 역전을 하기 위한 수단도 많지 않았다. 초반 경기력을 가다듬으면 유럽에서 보여준 만큼 좋은 경기력을 롤드컵에서도 보일 수 있을 것 같다.

Q. 한국에 와서 재미있는 경험을 많이 한 것 같다. 부산의 어디가 제일 재미있었나. 또 기억에 남는 일이 있다면

얀코스. 부산에서 지낼 수 있는 하루가 더 생긴 만큼 좋은 시간을 보낼 것 같다. 부산은 아름다운 도시다. 바다도 아름답고 음식도 맛있었다. 가장 좋은 경험은 MSI에 참가해 경쟁한 것이다. T1에 압도당한 것은 아쉽지만 이번 경험이 향후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Q. 이번 대회를 통해 배운 점이 있다면

딜런 팔코. 유럽에서는 우리가 후반 지향적으로 플레이를 해도 먹혔는데 MSI에서는 초반부터 약한 라인이 공략당했다. 세계 최강의 팀들과 상대하는 국제전에서는 우리의 전략이 잘 먹히지 않아서 고쳐야될 것 같다

얀코스. 후반 지향적인 조합이 굉장히 잘 공략 당할 수 있다는 것을 배웠다. 또 우리의 게임 초반 설계가 유럽에서는 잘 먹혔는데 이번 대회에서는 잘 먹히지 않았다. 앞으로는 경기 초반에 대한 접근법을 바꿔야 할 것 같다.

Q. 한국에 G2를 좋아하는 팬들이 굉장히 많다. 두 선수는 2018년 이후 4년 만에 다시 한국 팬들과 만났는데, 부산에서 대회를 마무리한 소감이 궁금하다

캡스. 한국에서 진행되는 MSI에 참가할 수 있어서 좋았다, 한국에 우리 팬들이 이렇게 많을 줄 몰랐다. 밖에 나가면 한국 팬들이 다가와서 응원의 메시지를 전해줬다. 우리에게 간식거리나 선물을 주기도 했다. 우리를 응원해주고 현장에서 많은 사랑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

Q. 오늘 경기에서 가장 아쉬웠던 순간이 있다면

캡스. 패배한 모든 경기는 아쉬운 점이 있다. 하지만 2세트에서는 우리가 이길 수 있는 가능성이 있었다. 당시 내가 T1이 바론을 치는지 확인하러 가다가 페이커 선수에게 당했다. 내가 죽지 않았다면 결과가 달라질 수 있었기에 그때가 가장 아쉬웠다.

Q. 작년 샬케에 있을 때 G2를 상대로 펜타킬을 따냈던 장면이 감명 깊었다. 올해는 G2로 이적해 한 시즌을 보냈는데 소감이 궁금하다

브로큰 블레이드. 정말 좋은 시즌을 보낼 수 있었다. MSI 결과는 아쉽지만 우리 팀의 모든 사람들이 승리를 위해 일하고 있다. 선수로서 이보다 더 나은 조건을 가진 팀이 없는 것 같다. 정말 감사하고 기쁘다.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저작권자 Copyright ⓒ 경향게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