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스 냄새 나서"…한밤중 모텔서 방화한 70대 경찰에 붙잡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화재 현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오전 0시 50분경 서울 동대문구 제기동의 한 모텔 건물 5층에서 방화로 화재가 발생했다. 용의자인 70대 남성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방화 혐의를 인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10명이 스스로 대피했고, 2명은 소방에 구조됐다. 구조된 2명은 단순 연기흡입으로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받았다. 불은 약 1시간 만에 꺼졌다.

최초로 불이 시작된 객실이 전부 타 재산피해 규모는 2000만 원으로 추정된다.

화재는 5층 객실에 투숙했던 A씨가 객실에 휴지를 뿌려두고 라이터로 불을 붙이며 시작됐다.

A씨는 전날 6시 30분경 모텔에 투숙한 뒤 6시간가량 지난 오전 0시 38분경에 모텔을 빠져나왔다.

A씨가 숙박하지 않고 나가는 것을 수상히 여긴 모텔 주인이 A씨가 머물던 방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소방에 신고했다. A씨는 모텔 근처에서 소방대원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내가 불을 질렀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A씨는 '방에서 가스 냄새가 나는 것 같아 화가 나 불을 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인근 고시원에 살고 있었으며 방화 전과는 없었다.

경찰은 A씨에게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를 적용해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A씨가 불을 지른 정확한 이유를 조사하고 있다.

[이투데이/이민재 기자 (2mj@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